당진시, 코로나19 유입 차단 위해 보건기관 업무 잠정 중단
보건증 발급 등 일부 기능은 당진시청, 합덕보건지소에서 가능

2020-02-26 오후 9:20:30

 당진시는 27일부터 보건소·지소·진료소 등 보건기관의 일반진료, 예방접종, 건강검진, 보건증 발급 등 모든 업무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.

 

이번 조치는 코로나19가 경계단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시민의 건강 보호와 선별 진료소 집중 운영을 위한 결정인 것으로 보인다.

 

, 유증상자 출입으로 인한 위험 요인을 최소화하기 위해 업무를 중단하고 모든 인력을 코로나19 예방 및 차단 업무에 긴급 투입한다.

즉결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음식점 인허가 처리 등의 위생행정, 모자 건강, 치매관리, 희귀 난치·암 치료비 지원 등 일부 업무는 당진시청 지하 1(민방위 대피시설)에서 처리하며 보건증, 결핵, 예방접종 업무는 합덕읍 보건지소로 자리를 옮겼다.

 

지금까지 시는 개신교회 등 종교단체, 버스터미널, 스포츠센터 등 다중 집합이용시설 중심으로 손 소독제 등 예방물품 제공과 예방수칙 홍보, 방역소독 활동을 펼치고 있다.

 

더불어, 접촉자 및 의사 환자에 대해 지속해서 모니터링 활동을 강화하고 있으며, 감염병 차단을 위해 지역 행사, 소규모 모임, 마을 프로그램 등도 잠정 중단한 상태다.

 

김홍장 시장은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예방 및 방역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모든 시민의 단결된 힘이 절실한 만큼 최대한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 시 마스크 착용 및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지켜달라라고 호소했다.

 

 

이은성기자 (les7012ac@gmail.com)

의견쓰기

작성자
내용
스팸방지*  ※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
(영문 대소문자 구별)을 입력하세요!

홈으로

전체메뉴